천안직산 중해마루힐 센텀

1600.5073

평택·파주, 31년 연속 인구 ↑…일자리·교통 호재 작용

작성자
ke*****
작성일
2024-03-06 22:13
조회
20

전국적 인구 감소세에도 평택과 파주가 31년 연속 인구 증가를 기록 중이다.

3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이후 4년 연속으로 전국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유일하게 경기도만 1992년 집계 시작 이래 지난해까지 단 한 번도 인구 감소 없이 매년 인구가 증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는 2013년 집계 이래 10년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과 부산, 대구는 2010년 이후 13년째 감소세를 기록 중이다.

경기도에서도 평택이 1992년 당시 8만7630명에서 2023년 59만1022명으로 늘어 6.74배로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특히 평택은 1992년 이후 31년 연속으로 인구가 증가했는데, 경기도에서 같은 기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곳은 파주뿐이다. 평택의 뒤를 용인(5.89배), 남양주(5.26배), 화성(5.21배) 등이 이었고 파주 역시 3.02배 늘어 31개 시군 지역 중 12번째로 큰 증가세를 보였다.

전국적 인구 감소세에도 평택과 파주는 각각 경기 남부, 북부의 외곽 지역으로서 집값 경쟁력이 높다는 공통점이 있다. 실제로 지난해 말 기준 평택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3.3㎡당 1217만원, 파주는 1240만원으로 경기도 내 21위, 20위를 기록 중이다.

이처럼 비교적 낮은 집값에도 불구하고 평택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파주는 LG디스플레이 등 풍부한 일자리로 많은 인구를 불러모으고 있다. 또 평택의 경우 SRT 지제역을 통해 강남 수서역까지 약 20분이면 도달할 수 있는데다 KTX와 직결되는 서해선(안중역)을 비롯해 GTX-A·C 노선까지 지날 예정이어서 서울 접근성까지 크게 개선되고 있다. 파주 역시 GTX-A 개통을 앞두고 있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평택과 파주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 및 교통망 개선,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꾸준히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젊은 도시”라며 “평택은 고덕국제도시를 비롯해 최근 개발이 활발한 화양지구, 파주는 운정지구 등 대규모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생활에 필요한 인프라도 탄탄히 갖춰지고 있어 앞으로도 꾸준한 인구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에서는 대우건설이 지난달 29일 견본주택을 열고 ‘평택 푸르지오 센터파인’ 분양을 시작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 8개동, 전용 74~122㎡, 총 851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지난해 개통한 서해선이 통과지역의 집값 및 청약 성적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 만큼 이 단지 역시 서해선과 KTX가 지나는 안중역 수혜단지로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초등학교 예정부지와 바로 맞닿아 있으며 중심상업지역, 공공청사 예정지 등과도 가까워 서평택 지역의 신흥 주거지로 주목받고 있는 화양지구에서도 가장 우수한 입지여건을 갖춘 자리로 평가된다. 인근에 평택항을 중심으로 경기경제자유구역 평택포승·현덕지구, 포승2일반산업단지 등이 밀집해 있어 직주근접성을 갖춘 배후주거지로 가치가 높다는 평이다.

이달에는 ‘지제역 반도체밸리 해링턴 플레이스’가 분양될 예정이다. 평택 가재지구에 전용 84~103㎡, 전체 120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인접 입지를 갖춰 반도체 관련 배후 주거단지라는 평가다.

파주에서는 올해 중 ‘파주운정한신더휴(A45)’(520가구), ‘문산역3차동문디이스트’(940가구) 등이 공급될 계획이다